환경을 고려한 조력 및 폐기물 에너지의 의무할당제(RPS) 가중치 개선

Title
환경을 고려한 조력 및 폐기물 에너지의 의무할당제(RPS) 가중치 개선
Authors
이희선; 안세웅
Issue Date
2012-02-29
Publisher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URI
http://repository.kei.re.kr/handle/2017.oak/21593
Abstract
2012년부터 의무할당제도(RPS)를 시행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신ㆍ재생에너지 인증서 구매를 통하여 부과된 의무량을 대신할 수 있으며, 각 신ㆍ재생에너지에 대한 가중치는 환경, 기술개발 및 산업 활성화 등에 미치는 영향, 발전원가, 부존 잠재량, 온실가스 배출 저감에 미치는 효과를 고려하여 산정하도록 하고 있다. 특히 환경을 크게 고려해야 하는 에너지원인 폐기물 및 조력 에너지에 대해서는 가중치의 산정에 신중을 기해야 하며, 이를 신중히 고려하지 않을 경우 환경친화적인 재생에너지의 개발이라는 명분이 크게 훼손될 수 밖에 없다. RPS 가중치를 발전차액지원제(FIT) 가중치와 비교하면 폐기물의 경우 0.5정도 대폭 줄어들었으며, 조력(방조제 무)의 경우는 0.6~0.8 정도 대폭 늘어났다. 기존의 방조제 설비에 조력발전시설을 건설할 경우 가중치는 1.0이 부과되며, 새로 방조제를 건설할 경우에는 2.0의 가중치를 부여하고 있다. 이러한 기준은 신규 방조제 건설을 통한 조력발전사업의 추진을 조장할 수 있으며, 환경적 영향이 큼에도 불구하고 사업규모를 확장하고 방조제를 건설함으로써 높은 공급인증서 상의 가중치를 받고자 할 수 있다.RDF(Refuse derived fuel)나 RPF(refuse plastic fuel)와 같은 고형연료제품은 기술적으로 상용하 단계에 이르렀으며, 상대적으로는 취약하긴 하나 경제성 부문에서도 점차 경쟁력을 갖춰 나가고 있다. 하지만 WCF(wood chip fuel), TDF(tire derived fuel) 및 슬러지 고형연료화 기술은 아직까지 기술 개발 단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더구나 혐기성소화는 기술개발도 초기 단계이다. 이처럼 기술 및 시장 성숙단계가 각각 상이함에도 불구하고, 별도의 지원방안 없이 동잉ㄹ한 가중치 1.0을 적용시켜 시장 경쟁에 맡기게 되면 기대하는 기술개발이 이루어질 수 없으며, 관련 산업이 활성화되기 어렵고 시장진입이 어려워질 수 있다.더구나 폐기물에너지 가용잠재량을 산정한 결과, 2013년 에너지화 목표 물량은 320만톤으로 2013년 활용 가능한 폐기물 가용잠재량 989만톤의 약 33% 정도밖에 이용되고 있지 않다. 이러한 중에도 유기성폐기물은 산정된 가용잠재량 770만톤의 25~28%만을 사용하고 있을 뿐이다. 따라서, 태양광 및 풍력 발전 그리고 조력발전 등의 재생에너지의 증가는 여러 여건상 많은 어려움이 산재해 있어, 이를 해결하는 데 많은 시간과 비용과 노력이 필요하므로 2030년 11%라는 신 재생에너지 기본계획의 목표달성은 쉽지 않을 것이므로, 기본계획의 목표달성을 이룩하기 위해서는 폐기물 에너지화가 증진되어야 하며, 특히 유기성폐자원의 에너지화를 증진시키기 위해서는 기술개발에 대한 집중투자와 함께 가중치의 증가와 같은 지원정책책이 절실하다.

Appears in Collections:
Periodicals(정기간행물) > Environment Forum(환경포럼)
Files in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